행복하게 살기..
열심히..열심히..열심히..열심히..열심히..열심히..열심히..열심히..열심히..열심히..열심히..열심히..열심히..열심히..열심히..
  292,559      1
분류 전체보기 (1096)
오늘이야기 (90)
하늘이야기 (415)
좋아하는것 (79)
웃겨주는것 (26)
컴퓨터쟁이 (15)
기다리는중 (460)
찬양 음악 감사 영화 씽콰 친구 예수쟁이 수술 비전 싱인콰이어 고난 sing-in choir 엄마 믿음 기도 사랑 하나님 로마서 어머니 야근 하연 용서 이사 죽음 말씀 사랑해 가식 아버지
«   2022/11   »
1 2 3 4 5
6 7 8 9 10 11 12
13 14 15 16 17 18 19
20 21 22 23 24 25 26
27 28 29 30
+ 블로그랄 건 없고..
 

이사 : 해당되는 글 3건
2007.01.14   환영합니다.. 이곳은 새로운 냐웅 블로그입니다.. (1)
2006.02.22   일찍.. 
2004.05.12   추억.. (4)

  환영합니다.. 이곳은 새로운 냐웅 블로그입니다.. | 2007. 1. 14. 23:07 | 카테고리 없음   


똑 같죠? ㅋㅋ..

프로그램만 바뀌고 스킨과 데이터는 몽땅 카피해 버렸습니다..

이 글이 보이는 곳이 새 블로그이고..

이 글이 보이지 않으면 이전 블로그이니..

참고하삼..!!

태그 : Tistory, 이사, 티스토리 트랙백 | 답글 | 조회수


비밀글 등록
  일찍.. | 2006. 2. 22. 23:15 | 하늘이야기   
이사오고 나서 출퇴근이 편해졌다..
하루 2시간 이상 버는 느낌..
교회도 가까와지고..
한 주에 10시간 이상 여유가 생긴게야..

아침에 느즈막이 나가면 꼭 엄니 생각이 난다..
좀 더 일찍 이사왔으면 좋았을걸..
그렇게 교회까지 오가느라고..
손녀들 보러 다니느라고 매 주 열 몇 시간씩 버리지 않아도 됐을걸..

하긴..
어머니 덕에 이리 이사 온 것이라고 생각하자..
태그 : 어머니, 이사 트랙백 | 답글 | 조회수


비밀글 등록
  추억.. | 2004. 5. 12. 03:35 | 하늘이야기   
밤에 깨 있는 것이 왜 이렇게 편하고 좋은지 몰라..
아마.. 아무도 내게 간섭하지 않는 시간이라 그런 것 같아..
메신저에도 들락거리는 사람 없이 그 사람들이 같이 밤을 새우고 있지..

월욜에.. 짐을 다 풀었어..
이쪽으로 이사오면서 짐을 거의 안풀었거든..
방이 작아지기도 했고..
뭐 이런저런 이유로 큰 박스 3개를 그냥 창고에 쌓아뒀었어..
책은 끈으로 묶은채로 책장에 쑤셔넣어두고 읽고싶은 책이 있으면 그 꾸러미만 풀어서 꺼내보고..

암튼.. 이번엔 버리려고 짐을 푼거야..
우습쟎아..
이사온 지 1년이 다 돼가는데 짐 세 박스를 한 번도 풀어보지 않았다니..

열어보니.. 정말 많은 것들이 있더라..
학교에서 필기한 공책들..
앨범..
어렸을 때 가지고 놀던 잡동사니등..
각종 용량의 어댑터들을 비롯한 전기부품..
컴퓨터 부품..
중학교 때부터 모은 필통들..
내 이메일과 전화번호가 담긴 스티커..
옛날 사랑의 띠..
우표책..
졸업, 여행등 각종 기념품들..

그냥 눈 딱 감고 버릴 수 있는 것도 있지만..
정말 못 버릴 물건들이 있더라..

그래서 기준을 잡았어..
버릴까 말까 갈등되는 물건들 중..
1.돈을 주고 다시 살 수 있는 것들은 괜히 쌓아두지 말고 버리자..
부품류가 다 버려졌고 공책이나 이면지, 파일들 다 버렸어.. -0-;;
2.기념품도 내 인생에 크게 의미 없는 것들은 버리자..
선물받은 것들.. 졸업 기념 메달들도 다 버렸어..
3.공부한 것들 중 재미없게 배운 것들은 버리자..
교양과목들 폐기.. -0-;;
성경공부 한 것들도 내게 큰 의미가 있던 로마서 빼고는 다 버렸어..

다 기억은 나지 않지만.. 두 박스 이상 버렸어..
그래도 소중하다고 바리바리 싸들고 다닌 것들인데..
조금 허탈하더라고..


지금 내 컴퓨터에는..
1992년부터 주고받은 3천통은 됨직한 이메일이 저장돼 있는데..
또 다시 고민하게 됐어..
지울까..?
하지만.. '이걸 다 지운다고 내 삶이 과거에 묶이지 않는 건 아니쟎아..'라는 생각으로 합리화..

만약에 그걸 다 지운다면..
이메일 말고.. 내가 받은 리얼 메일들도 다 버려야 하는 거 아냐?


내가 뜻하지 않게 내일 죽는다면..
누군가 내 컴퓨터를 열어 내 추억들을 들여다볼까?
누군가 내 편지박스를 열어 내 편지들을 뒤적일까?

그럴 바에야..
다 없애버리고..
내 머리에 기억하고 있는 것들과 느낌만 남겨두는 것이 낫지 않을까?

추억이란 거..
그냥 잊혀지게 두는 것이 나을 지도 몰라..
태그 : 이사, 추억 트랙백 | 답글 | 조회수


비밀글 등록
[1]
 
     


거짓말..
증거..
힘들다..
선물..
후원..
신뢰..
선악과..
순종.. 사랑..
동그라미..
회개..
또..
하루..
통과제의..
연봉협상..
감사..
 
그랴~ 피쓰~!
2013 - 냐웅
그래. 잘 했다. ^^. 간만에 방문!~~ 피쓰!⋯
2013 - james1004
글 참 잘쓴다....
2013 - ='.'=
내 감정이 절제가 되지 않는 것 같다.. 감정적으로 혼낸 것⋯
2013 - 냐웅
이제 보니 온 몸에 뾰루지가 생기고 있네.. 지금은 인생 최⋯
2013 - 냐웅
 
 
레트로타임즈
삼성메모리 모델 조회
노트북 모델별 메모리 정보
lamie
james1004
60mm
대추동산
피앙새(fiancee)주부의 세상이야기
쉽게 들을 수는 없지만 시시한 이야기들.
僕と彼女と彼女の生きる道
Daum Advertising Focus
Iguacu Blog
Stories & Stories, Moreover.
레디앙 블로그 Red Eye
길고양이 통신
생존경제
엑신
안치용-SECRET OF KOREA
IE Toy
하트 블로그
Interpreting Compiler
VentureSquare
Opentutorials